의뢰절차
PIA탐정활동
관련장비
관련자격증
 

대다수 국민들의 관심과 달리 조사업계나 PIA 업무 등의 전문화 된 서비스의 부재로 불법 흥신소나 심부름 센타 등에 하소연을 했다가 무책임한 횡포에 이중고통을 겪고 있다는 것은 이미 언론 등을 통해 전하고 있다. 그리하여 제도의 정착과 합법화를 위해 노력하는 일부 뜻있는 탐정업계 관계자들이 공식적으로 인정이 될 수 있도록 입법을 추진하기도 하였으나, 법률 환경이 아직 허락되지 않았고 정책적으로도 법안심의 검토 중이다. 이에 CPIA에서는 민간정보관리사들이 제도권내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법률자문 전문기관 및 수사기관의 조언과 국내외 각 관련 단체들의 상호 보완관계를 형성하여 그 업무 영역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PIA”는 현재 공권력으로 해결되지 않은 미제사건 및 각종 사건 사고 등 법률이 허용하는범위에서 민간조사 업무를 수행하며 도?감청 탐색 등 각종 법원 소송에 따른 민 형사 사건의 증항 증거자료 수집 업무는 물론 또한 민간 차원에서 개인이나 단체 등 이 할 수 없는 업무들은 변호사의 수임을 의뢰 받아 변호사 사무실 사건 사고 조사원으로도 업무가 가능하며 많은 정보 탐색 조사업무를 수행한다.

민간정보관리사들이 맡아야 할 업무 분야는 아래 나열한 것처럼 다양하다.

기업부정비리조사 비리와 부정 방지를 위한 내부통제시스템의 구축과 컨설팅, 임직원의 부정비리 혐의에 대한 전문적인 조사
보험범죄 조사 보험관련업체 등에 취업하여 보험 범죄나 보험사기범 색출 증거수집 등
산업스파이 조사 산업현장이나 기업 내 부정한 행위의 증거조사업무
변호사위임 조사 변호사와 협업 또는 증거수집, 자료수집 등 변호사의 위임조사업무
사이버 범죄조사 사이버 범죄의 예방과 대치업무
식품법 위반조사 식품법위반,식품위생법에 저촉되는 행위적발 조사
교통 사고 조사 교통 사고 조사 분석 및 대행 업무
환경 파괴 조사 환경파괴자 색출 및 환경피해 조사
이산 가족 조사 국내외 입양아 부모 찾아주기 및 미아찾기 업무
지적재산침해조사 국가와 기업간의 신뢰를 저해하는 상표도용(가짜상표) 조사업무 등
살인 사건은 어떨까? 경찰밖에 개입할 수 없는 것일까? 아닙니다. 탐정이 개입해도 상관은 없습니다. 단, 결코 경찰의 수사의 방해를 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또,사들였던 정보는 의뢰자에게 보고한 후 의뢰자로부터 경찰에게 정보제공 하도록 추천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탐정이 직접 경찰에게 정보제공 하여서는 안 되는 것일까?
그것은 ,탐정에게는 의뢰 사항에 관한「비밀 보수 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PIA는 아래와 같은 신조와 윤리강령을 토대로 고객님의 안전과 비밀보장을 최우선으로 하며, 법을 준수하고
정직을 원칙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PIA는 정보를 생명으로 비밀을 보장한다.
PIA는 법을 준수하여 국가와 사회에 봉사한다.
PIA는 정직을 원칙으로 책음을 완수한다.

PIA는 국가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고 지킨다.
PIA는 자기 발전을 위해 항상 노력하여 겸손하고 정직한 마음을 가진다.
PIA는 본인이 하는 일에 만족하며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최선을 다한다.
PIA는 강력한 희생정신과 봉사하는 마음으로 모든 일에 임한다.
PIA는 사건 사고에 관한 모든 정보를 소중히 여기며 절대로 누설하지 않는다.
PIA는 무엇이든 사실을 조사하여 진실을 밝히고, 사건내용을 조작하지 않는다.
PIA는 조직의 일원으로 조직의 명예와 누를 끼치는 행위는 하지 않는다.
PIA는 공사를 분명히 하여, 어떠한 금품에도 유혹되지 않으며 사실을 조사한다.
PIA는 법과 질서를 지키며 사실 확인 조사요원으로 타의 모범이 된다.
PIA는 본인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끝까지 일과 정성을 다한다.
 
☎ 02)775-8801~2      Fax 02)734-8803      E메일 kspia11@hanmail.net
서울특별시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대표이사 : 하 금 석
사업자등록번호 : 101-81-80795       통신판매 : 제2008-서울종로-0965호
Copyright ⓒ 한국에스피아이연합회.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 접속현황
오늘방문자:   1명
전체방문자:   24060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