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자료실
연합회 사진갤러리
연합회 동영상
연합회 보도자료
사람찾기
 

                

제     목  수도권 경전철 '어디로?'..재검토 '논란'(종합)

작 성 자

 웹마스터

조 회 수

549

작 성 일

2010-06-18

의정부 '일시 중단'..시공사 '사업포기' 반발, 파장

김포 "중전철로"..용인 "수요 재조사", 개통 연기

(의정부.김포.용인=연합뉴스) 김창선 김경태 김도윤 기자 = 6.2 지방선거를 통해 기초단체장이 바뀐 지역에서 경전철 건설사업이 중단 또는 변경될 처지에 놓이면서 논란과 파장이 일고 있다.

당선자들이 기존에 추진중인 사업 계획에 급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의정부의 경우 다음달 1일자로 절반 이상 진행된 공사가 중단될 예정이고 기본설계까지 마친 김포는 아예 중전철로 바꾸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용인은 다음달로 예정된 개통이 연기되는 등 향후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특히 의정부의 경우 시공사가 공사 중단에 반대하며 '최악의 경우 사업을 포기하겠다'는 강경 입장이어서 향후 만만치 않은 파장이 일 전망이다.

17일 해당 자치단체에 따르면 안병용 의정부시장 당선자는 경전철 공사를 일시 중단해 노선과 승객 수요, 도심지 지하화 방안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히고 부시장에게 이를 강력히 요청했다. 의정부시는 이에 따라 김문원 현 시장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용역 발주 등 관련 절차를 진행중이다.

안 당선자는 선거기간 시내 도심 구간을 지하화하고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곳에 역사 설치계획이 없으며 하루 이용승객을 7만9천명으로 과도한 수요 예측으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해 왔다.

그러나 시공사 측은 공사를 중단하면 하루 3억원의 손실이 발생하고 숙련된 기술자 40여명의 인건비와 장비 대여료까지 합하면 이보다 훨씬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시가 공사 중단을 강행한다면 '사업을 포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또 김포도 기본설계를 마친 상태에서 이달중 열차 기종을 선정한 뒤 올해말 실시설계를 마침과 동시에 착공할 계획이었지만 '올스톱'됐다.

유영록 시장 당선자가 경전철 대신 중전철 건설을 주장하며 시에 기종 선정 유보를 요청해 받아들여진 상태다. 기존 경전철 사업을 사실상 백지화하겠다는 뜻이라고 시는 해석했다.

그러나 중전철로 변경하면 사업비가 당초 1조5천억원에서 2조6천억원으로, 운영비는 연간 200억원서 800억원으로 각각 급증해 사업 추진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시험운행중인 용인경전철 '에버라인'은 김학규 당선자의 수요 재조사 요구로 향후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다음달로 예정된 개통일도 연기됐다.

2002년 사업계획서 제출 당시보다 교통상황이 나아져 예측수요 하루 14만명에 훨씬 미치지 못할 것이란 게 김 당선자 측의 주장이다.

김 당선자 측은 "수요 확보 대책을 마련하고 민간사업자와 수익보전에 대해 재협상하겠다."라고 밝혔다.

용인시 담당자는 "공정과 절차상 불가피해 개통이 2~3개월 연기된 것이지 적자운영 때문에 미루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히고 있지만, 수익보전률을 낮추자고 할 경우 운영자의 반발이 불보듯 뻔해 마찰의 장기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용인경전철은 기흥~동백~행정타운~에버랜드를 연결하는 18.143㎞에 15개 정거장을 오가는 무인운전차량으로 운영되며, 의정부경전철은 내년 8월 개통을 목표로 장암동~시청~의정부경찰서~경기도 제2청~고산동을 연결하는 11.1㎞에 건설중으로 현재 공정률 67%다. 김포경전철은 2013년초 개통을 목표로 한강신도시~서울지하철 9호선 김포공항역 25㎞에 건설될 예정이다.

kyoon@yna.co.kr

              


Fatal error: Cannot redeclare movepage() (previously declared in /home/jbn2537/www/config/dbconn.php:32) in /home/jbn2537/www/config/dbconn.php on line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