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자료실
연합회 사진갤러리
연합회 동영상
연합회 보도자료
사람찾기
 

                

제     목  [나로호 발사 연기] 소방용액 노즐 말썽… 한국 발사대 기술 신뢰 ‘먹칠’

작 성 자

 웹마스터

조 회 수

737

작 성 일

2010-06-10

[나로호 발사 연기] 소방용액 노즐 말썽… 한국 발사대 기술 신뢰 ‘먹칠’



[서울신문]한국 첫 우주발사체로 기대를 모은 나로호 주변에서는 9일 발사할 때 뿜어 나와야 할 화염 대신 소방용액이 터져 나왔다. 나로호 발사를 위해 헬륨가스를 주입하고, 연료인 등유(케로신)와 액화산소를 주입하기 전인 오후 1시52분쯤이다. 이어 2시2분쯤 결국 발사 중지가 선포됐다. 발사 성공을 기원하며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모인 연구원과 취재진뿐 아니라 전국에서 나로호의 발사 순간을 지켜보려던 학생과 시민들은 다음 기회를 기대하며 흩어졌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불 폭풍을 뿜으며 솟구치는 발사체의 화염 때문에 혹시나 화재가 발생할 경우 작동하는 소화용액이 전기신호 오작동으로 미리 작동한 게 발사중단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교과부가 설명한 전기신호 오작동과 함께 센서 이상 가능성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꼽았다. 특히 노즐 3개, 전체에서 소화용액이 뿜어 나온 정황이 드러나자 센서 이상 가능성에 무게를 더 두기도 했다.

☞[포토] “돌아갑시다” 나로호 발사연기에 발길돌린 관람객들

●발사대 설비 대부분 우리측서 제작

나로호 기립 지연 사태에 이어 9일 발사 직전 발사대에서 예측하지 못한 오작동이 잇따라 일어나면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국산화했다고 자부하던 발사대 기술에 대한 신뢰가 여지없이 무너졌다. 앞서 나로호를 조립동에서 꺼내 발사대에 세우던 7일에도 발사대와 로켓을 연결하는 케이블마스트에 문제가 발생, 6시간 가까이 기립이 지연된 바 있다. 발사대는 러시아 설계도면에 따라 대부분의 설비를 우리 측이 제작했다. 이와 관련, 항우연은 “발사대 기술지원에 나선 러시아가 자신들이 직접 만들어도 완공까지 2년이 걸린다고 했지만, 현대중공업이 불과 19개월 만에 제작을 완료하면서 공사 후에 러시아가 우리 기술을 보는 눈이 달라졌다.”고 자부해 왔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 발사대 시스템에 개선할 점이 많이 남아 있다는 지적이다.

발사중지까지 불러일으킨 사고가 고도의 우주기술이 아니라 초보적인 기술 분야에서 생겼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발사대는 ▲로켓 수송·직립·지지를 운영하는 지상기계설비 ▲연료·산화제·압축 가스를 로켓에 공급하는 추진제 공급설비 ▲로켓의 주요 시스템을 감시하고 발사전 점검과 운용을 총괄하는 관제설비 ▲로켓을 발사할 때 나오는 고온의 화염을 식히기 위한 냉각을 담당하는 화염유도로 냉각시스템 등을 총칭한다. 이 가운데 화염유도로 냉각시스템은 발사체로부터 분사되는 고온·고압의 연소 가스로부터 지상설비를 보호하기 위해 초당 900ℓ에 이르는 대량의 냉각수를 분사하는 설비이다. 이 설비는 지난해 8월25일 나로호 1차를 발사할 때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부대시설도 100% 갖춰야 발사 실현

하지만 정작 이번에 문제를 일으킨 부분은 별도로 예상하지 못한 화재 등이 났을 때 가동되는 소화장치. 발사대 주변 시설에 불이 났을 때 불을 끄는 스프링클러와 비슷한 설비이다. 발사대나 로켓과 같은 첨단 우주기술과 다소 거리가 있는 기초적인 기술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은 연구원들을 더 당혹스럽게 했다. 그래서 한 쪽에서는 실제로 화재 등의 불상사가 발생한 것이 아닌지 우려가 나왔고, 일각에서는 발사중단 원인이 연료나 산화제 공급 노즐이 아닌 부대시설인 소방용액 노즐 이상에서 기인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안도하는 반응도 나왔다.

게다가 이 소화장치는 전날 최종 리허설 점검 대상 목록에 들어가지도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교과부 편경범 대변인은 “이 장비는 지난 4일 마지막 점검을 했고, 최종 리허설 점검 대상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점검 이후 발사일까지 닷새가 지나는 동안 기술적인 문제가 생겼음을 감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채연석 전 항우연 원장은 “우주개발 기술은 기계공학, 화학공학 등 모든 과학기술의 총합”이라면서 “이 기술의 어느 한 부분만 잘못돼도 처참한 실패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부대시설까지 100% 완벽하게 갖춰졌을 때 나로호 발사가 실현될 수 있다는 얘기다.

서울 홍희경·고흥 최재헌기자

saloo@seoul.co.kr

              

번호 제 목 이름 등록일 열람

72

삼성전자 "3분기 태블릿PC 출시" 웹마스터

2010-06-17

463

71

"北 특수부대 18만여명, 南 침투 대기" 웹마스터

2010-06-16

371

70

매매 아파트값 허위 신고자에 과태료 `폭탄' 웹마스터

2010-06-16

371

69

불륜남녀 장애남편 방화살해 8개월만에 들통 웹마스터

2010-06-16

519

68

장마철 `찜찜한 4인방`이 몰려온다 웹마스터

2010-06-16

517

67

미군, 대잠 능력 제고 새 무기체계 도입 웹마스터

2010-06-16

460

66

나사 "2013년 우주폭풍 지구 덮칠 것" 웹마스터

2010-06-16

430

65

군, 속이고 감추고…잘됐다던 초기대응 ‘엉망’ 웹마스터

2010-06-11

474

64

경찰 '김수철' 얼굴 사진 직접 공개 웹마스터

2010-06-11

560

63

연료 조절 실패? 배관서 연료 누출? 바다에 수장된 ‘5... 웹마스터

2010-06-11

608

62

연 3.3%대 주택대출 내주 출시 웹마스터

2010-06-10

475

61

화 났을 때 30분 운동, 큰 싸움 막는다 웹마스터

2010-06-10

531

60

[나로호 발사 연기] 소방용액 노즐 말썽… 한국 발사대... 웹마스터

2010-06-10

737

59

육군 소장, 북한에 야전교범 통째 넘겨 웹마스터

2010-06-10

995

58

[커버스토리] 긴박한 한반도 긴급진단 웹마스터

2010-06-09

447

 

[1][2][3][4][5][6] 7 [8][9][10][다음 10개]

 

 
☎ 02)775-8801~2      Fax 02)734-8803      E메일 kspia11@hanmail.net
서울특별시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대표이사 : 하 금 석
사업자등록번호 : 101-81-80795       통신판매 : 제2008-서울종로-0965호
Copyright ⓒ 한국에스피아이연합회.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 접속현황
오늘방문자:   46명
전체방문자:   239537명